뉴스 > 사회

사상 첫 해적재판…오늘 오후 1심 선고

기사입력 2011-05-27 05:03 l 최종수정 2011-05-27 05: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우리 사법 역사상 처음으로 열린 해적재판이 사실상 마무리됐습니다.
재판부는 오늘(27일) 오후 1심 선고를 내릴 예정인데요.
배심원단과 재판부가 과연 어떤 판단을 내릴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안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사상 초유의 해적재판이 사실상 마무리됐습니다.

지난 23일부터 닷새 동안 진행된 이번 공판에서는 삼호주얼리호 선원 4명과 이국종 아주대 교수, 국과수 관계자 등이 증인 신문을 마쳤습니다.

검찰과 변호인단은 이번 재판의 핵심인 강도살인 미수 혐의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아라이의 총격 혐의와 선원들을 윙 브리지로 내몰아 인간방패로 썼느냐는 것입니다.

검찰은 석 선장이 해적이 사용하는 총에 치명상을 입었다는 증거와 선원들의 진술로 혐의를 입증할 수 있다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해적들은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하고, 몸값을 요구한 해적 행위에 대해서는 모두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석 선장과 우리 해군에 대한 총격, 교전 상황에서 선원들을 인간방패로 세운 행위에 대해서는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아라이의 변호인도 총을 쏘는 것을 본 목격자가 없는 점을 강조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오늘 열리는 마지막 공판은 검찰의 구형과 변호인단의 최종변론, 피고인들의 최후진술로 마무리됩니다.

재판부는 오늘 오후 배심원단의 평의 결과를 토대로 1심 선고를 내리고 변호인이 제기한 소말리아 해적을 우리 법정에서 세우는 것이 적법한 것인지에 대한 설명도 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안진우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상수지 4개월 만에 적자…한은 총재 "금리인상 기조 이어갈 것"
  • '윤석열차' 그림 형사 처벌?…과거 대통령 풍자 처벌은?
  • [데이터M] 3년 만에 50배 급증한 신종마약…"범죄라는 인식 약해져"
  • 바이든 "아마겟돈 위험 직면"…푸틴 핵 사용 정보 파악?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태국 어린이집서 전직 경찰이 총기 난사…어린이 포함 37명 살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