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명동 쇼핑몰서 소유주·관리용역 충돌

기사입력 2011-11-25 2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25일) 오후 5시 반쯤

, 서울 명동 상가 건물 지하 1층에서 입점업체 문제로 상가 구분소유주 40여 명과 건물 관리단 측 용역업체 직원 9명이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구분소유주 5명과 용역업체 직원 8명 등 13명이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상가 지하 1층 구분소유주 모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월부터 입점업체 계약 문제로 의견이 엇갈려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