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새해 맞아 목욕재계하러 갔더니"…목욕탕 CCTV 아직 있다

기사입력 2012-01-02 14:59 l 최종수정 2012-01-02 15:01

서울시내 목욕탕 탈의실에 아직도 CCTV가 설치된 곳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1년 전 서울의 목욕탕, 찜질방을 대상으로 CCTV 설치 실태 조사를 벌였던 20곳을 다시 찾은 결과, 6개 자치구의 목욕시설 7곳에서 CCTV가 같은 장소에 그대로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습니다.

CCTV가 설치된 7곳 중 6곳은 탈의실이나 사물함 주변으로 다른 한 곳은 탈의실과 연결되는 화장실 앞에 설치되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목욕탕 직원들은 “작동 안 한 지 오래됐다”,“카메라만 설치됐지 실제로 녹화하지는 않는다”고 변명을 늘어놓으며 그다지 문제 될 것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권위 관계자는 “관리인 측에서 CCTV를 껐다고 하더라도 실제 작동 여부는 영상이 저장되는 서버를 살펴보지 않고서는 알 수 없다”며 “인권침해 소지가 있는 장소에는 작동 여부와 관계없이 CCTV를 둬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벌거벗는 목욕탕 안에 CCTV라

니 생각도 하기 싫다”,“새해 맞아서 목욕재계 하려고 간 목욕탕에서 이게 무슨 날벼락이냐”,“누군가 내 알몸을 본다니 끔직하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인권위 조사에서 지적된 샤워장 안이나 찜질방 발한실의 CCTV는 이번 재조사에서는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