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출비리 군인공제회 직원 구속기소

기사입력 2006-08-30 11:02 l 최종수정 2006-08-30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검은 대출 알선 명목으로 수억원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군인공제회 차장 반모씨와 대리 김모씨를 구속기소하고, 이들에게 금품을 건넨 리조트 개발업자 노모씨를 배임증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
검찰에 따르면 반씨와 김씨는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 노씨로부터 "리조트 개발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군인공제회에서 대출받을 수 있게 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2억원과 술 접대 등 모두 27차례에 걸쳐 2억5천여만원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진중권 "청와대 최초보고 때도 살아있어…대통령 10시간 문제될 것"
  • 국시 의사 밝힌 의대생 구제되나…정부 "국민 동의 필요"
  • 20대 의사가 길가 만취여성 숙박업소 데려가 성폭행
  • 500만 도즈 전량 폐기 목소리…독감백신 유료접종에 긴 줄
  • 김종인 "문대통령, 피격사건 후 사흘간 상황 분·초 단위로 설명해야"
  •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오늘부터 지급 시작…지원 대상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