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00억 위조수표 용의자 전직 경찰관

기사입력 2013-06-28 07:00 l 최종수정 2013-06-28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위조수표로 100억을 찾은 혐의로 공개수배된 용의자 3명 가운데 1명이 전직 경찰관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용의자는 한때 공항에 근무한 것으로 알려져 이미 외국으로 도피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추성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은행에서 대범하게 100억 원짜리 위조수표를 제시한 61살 최영길.

최 씨는 놀랍게도 전직 경찰관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장교 출신으로 1982년 경찰관이 된 이후 1990년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단에서 해임됐습니다.

특히, 최 씨는 당시 김포국제공항 경비대 수사과장으로 근무하면서 2년간 밀입국자와 출국자 수사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범행 이틀 뒤 용의자들을 출국금지시켰지만, 최 씨의 이력으로 볼 때 이미 외국으로 밀입국했을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립니다.

100억 원 가운데 상당수를 달러와 엔화로 찾아간 점도 이를 뒷받침해주고 있습니다.

경찰은 최 씨의 주민번호가 바뀌었기 때문에 확인이 늦어졌다고 해명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주민등록번호가 중간에 바뀌었어요. (경찰관) 그만두고 나서 마지막 두 자리가. 그래서 확인하는 데 좀 시간이 걸린 건데…."

공개수배 용의자의 신분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경찰.

수사력에 의문이 생기는 대목입니다.

MBN뉴스 추성남입니다.[sporchu@hanmail.net]
영상취재 : 이재기 기자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김봉현 인맥 과시하며 회장 행세…실제 전주·회장 아냐"
  • "상속세 과하다" vs "부의 재분배"…시민들 의견 엇갈려
  • 공수처 비토권이 뭐길래?…민주당 '곤혹'
  • 휠 고의 훼손한 타이어뱅크 매장 압수수색…"나도 당했다"
  • 트럼프가 극찬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서 큰 효과 발휘
  • 수능 책상 칸막이 설치 논란…"74억 플라스틱 쓰레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