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KTX 여승무원 문제 집중 추궁...노동부 국감

기사입력 2006-11-01 18:27 l 최종수정 2006-11-01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정감사 마지막 날인 오늘(1일) 노동부 국정감사장에서는 철도공사 이철 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KTX 여승무원 문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민주노동당 단병호 의원은 KTX 여승무원 문제는 경영합리화를 위해 국민안전을 볼모로 하는 행위이

며 명백한 불법파견이라고 강하게 꾸짖었습니다.
한나라당 정진섭 의원과 신상진 의원도 직접적인 불법파견 추궁은 피했지만 여승무원들을 공채로 직접 고용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철 사장은 회사 이익의 문제가 아니라 원칙의 문제라며 '원칙론'을 고수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가정 파탄 주범 된 불법 '베트남 로또'
  • 정부, 2030년까지 건강수명 73.3세로 연장…담뱃값 8천 원대로 인상 추진
  • 택배노조, 사회적 합의 6일 만에 파업 선언…이유는?
  • TCS국제학교 입학설명회 들어보니…수시·유학 내세워 학생 유치
  • "집 없는 현실이 지옥"…부동산 정책과 대깨문 비판?
  • [픽뉴스]'왕자 낳은 후궁'과 '고발 유감'…'사위들의 반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