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헌절 공휴일 폐지 이유, "휴일 너무 많아…생산성 저하 우려"

기사입력 2014-07-17 09:19 l 최종수정 2014-07-18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7일 제66회 제헌절을 맞아 제헌절 공휴일 폐지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헌절은 1948년 한국에서 최초로 헌법이 제정된 것을 기념하는 날로 지난 1949년 10월 1일부터 공휴일로 지정됐다.
하지만 지난 2007년 7월 17일을 마지막으로 법정공휴일에서 제외됐다. 지난 2006년 공공기관에서 주 40시간 근무제를 도입한 이후 휴일이 너무 많아졌다는 이유 때문이다. 과다한 휴일로 기업 생산성이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에서 나온 결정이었다.
비슷한 이유로 4월 5일 식목일 역시 공휴일에서 제외됐다.
반면 10월 9일 한글날은 지난 1990년 공휴일에서 제외됐

지만 국제적으로 한글의 위상이 높아지고 한글 창제가 갖는 의미가 크다는 이유로 지난 2012년 공휴일로 재지정됐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제헌절, 공휴일 폐지 이유가 휴일이 과다하기 때문이라고" "제헌절, 오늘 제헌절이구나" "제헌절, 국기 게양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21년 만에 사라지는 여성가족부…국가보훈부 신설
  • '성남FC 공소장' 이재명 30여 차례 언급…동북아평화경제협회 압수수색
  • 상속세 안 내려고 부친 사망도 숨겨…변칙상속 99명 세무조사
  • "수익률이 달라요"…바람잡이 앞세워 수백억 뜯은 일당 덜미
  • [특별기고] 전쟁특수를 누리는 북한…동부전선 이상없다!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