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스 미얀마 아웅, 성접대 강요 사실로 확인 돼…"돈 없으니 접대해야"

기사입력 2014-12-03 16:44 l 최종수정 2014-12-15 18:23


성접대 강요를 받았다고 폭로한 미스 미얀마 출신 메이 타 테 아웅(16)의 주장이 사실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국제미인대회를 개최했던 '미스 아시아퍼시픽월드' 조직위는 3일 "아웅과 N매니저먼트 계약사 대표 A씨(48) 등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고 밝혔다.
조직위에 따르면 지난 5월 미인대회에서 우승한 아웅은 N매니저먼트사로부터 음반제작과 보컬트레이닝 등에 대한 제안을 받고,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8월 재입국했다.
그러나 음반제작과 보컬트레이닝을 시켜주겠다던 N사 대표 A씨는 귀국 첫날부터 서울의 모 호텔에서 "돈이 없으니 고위층 인사에게 접대를 해야 한다"며 성접대를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사실을 사법적 대응에 나선 조직위 관계자에게 실토했고, 조직위는 아웅을 통해 사실을 확인했다.
조직위는 자체 조사 결과 A씨가 사무실 하나 없이 미인대회 참가자 및 해외 미디어 등과 계약을 맺은 사실을 밝혀냈으며, A씨는 현재 지난해 주관사와 협찬사로부터 받은 투자금을 개인용도로 사용하다가 사기 혐의로 구속, 짐행유예로 풀려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5월 '미스 아시아퍼시픽월드'에서 우승한 아웅은 시가 2억원 상당의 왕관을 들고 잠적한 뒤 8월 미얀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회 관계자가 전신성형과 성접대를 강요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었다.
미스 미얀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미스 미얀마, 충격이다" "미스 미얀마, 16세 소녀한테 그게 무슨 말인지" "미스 미얀마, 정말 썩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