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네이버 전 회계 직원, 회삿돈 빼돌린 혐의 구속 기소

기사입력 2015-01-06 0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동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신호경)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회계담당 직원으로 일하면서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로 안 모(37)씨를 구속기소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안씨는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지인 계좌를 통하거나 회사 명의 예금개설 신청서를 위조하는 수법으로 수십 차례에 걸쳐 회사 자금 14억6000여 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돈이 빠져나가는 것을 수상하게

생각한 회사 측이 회계 담당 직원으로 일하던 안씨를 검찰에 고소하면서 범행이 들통났다. 안씨는 2013년 10월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조사에서 안씨는 "주식이나 도박으로 생긴 빚을 갚을 길이 없어 회삿돈에 손을 대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경닷컴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유승민, 대통령실 직격…"막말보다 나쁜 게 거짓말"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정동야행' 일제강점기 의상 대여 논란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