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70대 할아버지, 지병 앓던 아내 살해 후 자살 기도

기사입력 2015-02-26 19:40 l 최종수정 2015-02-26 2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도 안산에서는 70대 할아버지가 아내를 흉기로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지병을 앓아 온 아내를 간호하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추성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안산의 한 다세대주택.

지하방에 살던 72살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할머니는 안방에서 흉기로 북부를 찔려 숨졌고, 73살 남편은 오른쪽 손목에 피를 흘리고 있었습니다.

▶ 스탠딩 : 추성남 / 기자
- "할아버지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구급대원
- "저희가 (현장에) 갔을 때는 좌상 입고 망자(할머니) 옆에 앉아 계셨고 출혈도 많이 있으셔서 이송했거든요."

할머니를 살해한 범인은 남편.

할아버지는 휴대전화로 '아내를 살해했다'고 신고했고, '사는 게 힘들다'는 유서도 남겼습니다.

경찰은 지병을 앓던 아내가 최근 폐결핵으로 병원에 입원하자 돌보는 것이 힘들 것 같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중환자실에 입원하고 퇴원했던 게 3개월 전부터 그랬다는 거예요. 집에서도 산소마스크 쓰고 있었다니까. 아무것도 못해요. 거동도 못했으니까."

경찰은 할아버지의 치료를 마친 후 범행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추성남입니다.[sporchu@hanmail.net]
영상취재 : 김정훈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