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 접수, 간이진단키트에서 양성 반응 ‘어쩌나’

기사입력 2016-01-12 09:13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 접수, 간이진단키트에서 양성 반응 ‘어쩌나’

전북 김제시 용지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 구제역 의심 신고를 받은 전북도는 긴급 예방접종, 살처분 등을 염두에 두고 부산히 움직이고 있다.

전북도가 11일 오후 1시께 구제역 의심 신고가 들어온 농장에 가축방역관을 긴급히 보내 구제역 간이진단키트로 검사한 결과 2마리에서 양성반응이 나왔기 때문이다.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
↑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

간이진단키트 검사는 구제역 바이러스에 대한 감염 여부는 물론 바이러스가 지나간 흔적도 감지해낼 만큼 신뢰성이 높다.

전북도 축산과 관계자는 "간이진단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면 최종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며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모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먼저 전북도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의뢰한 정밀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 간이진단키트에 양성을 보인 가축, 그와 함께 사육했던 개체는 구제역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모두 살처분할 예정이다.

간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가축은 구제역 바이러스에 감염됐거나 과거에 감염됐었다고 방역 당국은 판단하기 때문.

구제역 의심 농가와 인접 시·군에 있는 가축들도 긴급 예방접종에 들어간다. 현재 전북도가 보유한 15만개 분량의 구제역 예방백신을 돼지 농가에 우선 투입한다.

도는 구제역 의심 신고 개체인 돼지에 대해 예방접종을 하고 돼지 이외의 유제류(발끝에 발굽이 있는 동물)에게도 접종할 수 있도록 추가로 예방백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 도는 구제역 의심 신고가

접수된 농장 500m 이내에 있는 가축들에 대해 이동제한을 내리고 항원검사, 항체검사, 정밀검사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오는 12일 나올 구제역 정밀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방역 당국은 구제역 의심 신고 수준이라고 해도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

/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