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국가스공사 직원 30여명 '술·골프접대'…감사원 집중 조사

기사입력 2016-08-13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가스공사 직원 30여명 '술·골프접대'…감사원 집중 조사
감사원/사진=연합뉴스
↑ 감사원/사진=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가 직원 비리와 관련해 감사원으로부터 집중적으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13일 가스공사와 감사원 등에 따르면 가스공사 공급본부 직원 30여 명은 협력업체로부터 향응 등을 받은 혐의로 한 달 넘게 감사원 조사를 받았습니다. 감사원은 이들 중 일부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스공사 직원들은 폐쇄회로(CC)TV 구매와 관련해 판매 협력업체로부터 주기적으로 술과 골프 접대, 회식비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가스공사는 배관망 등 공급관리 시설을 감시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외부 업체로부터 CCTV를 대량 구매하고 있습니다.

가스공사는 감사원 조사에서 드러난 혐의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조직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광복절 연휴에도 일부 간부급 사원들은 회사에 출근에 대응책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 가스공사는 이번 기회에 직원의 청렴도와 윤리를 강화하기 위해 혁신위원회를 가동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대학교수 등을 위원으로 영입해 조직의 인사와 윤리 관련 사안을 정비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가스공사의 한 관계자는 "입찰에 떨어진 업체가 감사원에 투서를 넣으면서 이번 조사가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로 인해 감사원이 공급본부 직원을 조사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조사 내용이나 발표 시기 등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