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주, 곧 특별재난지역 선포…'특별재난지역'은 무엇?

기사입력 2016-09-21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주 특별재난지역 선포…'특별재난지역'은 무엇?

경주 특별재난지역/사진=MBN
↑ 경주 특별재난지역/사진=MBN


최대 규모 강진으로 큰 피해가 난 경북 경주에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복구에 속도를 내게 됐습니다.

정부는 이르면 21일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청와대, 새누리당은 이날 고위급 협의회를 여러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지난 12일 규모 5.8의 지진 이후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바로 완전복구 절차에 돌입, 하루빨리 경주가 정상화되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도와 시는 피해시설 중 80%의 응급조치를 끝낸 상태입니다.

나머지 시설 응급복구에 집중하고 동시에 완전복구를 위한 설계 등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설계 비용은 도비와 시비로 우선 해결하기로 했습니다.

설계가 끝나면 바로 공사에 들어갑니다.

피해액과 복구액 확정도 빨라져 국비 지원도 조속히 이뤄질 전망입니다.

21일부터 2박 3일간 중앙합동조사단이 경주시가 파악한 피해 현황을 토대로 정밀조사를 벌여 피해액과 복구액을 산정합니다.

이 금액을 국민안전처가 심의해 확정하는데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사실상 결정됨에 따라 이 같은 절차도 빨라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또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국비 지원에 앞서 중앙 부처별로 편성한 복구비와 도에서 확보한 복구비를 우선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복구에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이번 지진으로 경북에서는 4천24건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 가운데 공공시설 226건은 100% 응급조치를 완료했습니다.

사유시설도 70% 이상 긴급복구를 끝내고 마무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응급복구에는 국민안전처 재난 안전특별교부세 27억원과 도 예비비 3억원 등 30억을 우선 투입했습니다.

또 사유시설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특별재난지원금 50억원과 한옥지구 기와지붕 교체금액 70% 지원도 요청했습니다.

도와 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별도로 이 같은 지원도 어느 정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이 되면 복구에 드는 비용에 국비를 추가로 지원하고 피해 주민에게 간접지원도 합니다.

피해가 30억 원 이상인 재난 우심지역에 국비 투입보다 국비 지원 비율이 높아집니다.

우심지역 복구비 부담이 공공시설은 국비와 지방비 5대 5, 사유시설은 국비와 지방비가 7대 3입니다.

그러나 피해가 75억원 이상으로 특별재난지역이 되면 이보다 국비 지원액이 늘어나고 지방비 부담이 줄어듭니다.

또 피해 주민에게 보험료 30∼50%, 통신요금 1만2천500원, 주택용 전기료 100%, 도시가스 1개월

감면 등 혜택을 줍니다.

복구자금 융자도 연리 1.5%로 해줍니다.

경북도 관계자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예상보다 앞당겨졌기 때문에 피해액과 복구액 확정, 국비 지원 등 절차도 빨라질 것으로 본다"며 "바로 완전복구를 위한 설계에 들어가 경주가 이른 시일 안에 정상을 되찾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