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올 들어 원전 불시정지 5건 예년보다 증가

기사입력 2016-09-23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올 들어 원자력발전소 부품에 이물질이 들어가거나 밸브가 고장 나 원자로가 멈춘 경우가 5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이채익 새누리당 의원(울산 남갑)이 23일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받은 ‘최근 5년간 발전정지 현황’에 따르면 올 들어 8월 현재 발전소 문제로 계획 없이 원자로가 정지된 ‘불시정지’ 사례는 5건으로 집계됐다.
원전은 불시정지 외에 정상운전 중 설비를 정비하기 위해 수동정지하는 ‘중간정비’, 자연현상 등 발전소 외부 원인으로 발생한 ‘파급정지’, 연료교체와 설비점검을 수행하기 위한 ‘계획예방정비정지’가 있다. 이 가운데 불시정지와 중간정비는 발전 중단에 따른 부담을 한수원이 져야 한다.
경주 지진 영향이 큰 월성원전 1호기에서는 지난 5월 냉각재 액체방출밸브 손상으로 가압기 수위가 줄면서 발전이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원전은 같은 달 재가동했으나 2개월 뒤 원자로 정지용 액체물질인 가돌리늄이 감속재로 들어가면서 또 다시 불시정지했다.
국내 원전의 불시정지 건수는 2012년 9건, 20

13년 6건, 2014년 5건, 2015년 3건으로 줄었으나 올해는 증가했다.
이채익 의원은 “불시정지 건수가 많지는 않지만 원전은 한 번의 고장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지진으로 국민 불안이 높아진 만큼 원전 안전 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울산 = 서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김봉현 인맥 과시하며 회장 행세…실제 전주·회장 아냐"
  • "상속세 과하다" vs "부의 재분배"…시민들 의견 엇갈려
  • 공수처 비토권이 뭐길래?…민주당 '곤혹'
  • 휠 고의 훼손한 타이어뱅크 매장 압수수색…"나도 당했다"
  • 트럼프가 극찬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서 큰 효과 발휘
  • 수능 책상 칸막이 설치 논란…"74억 플라스틱 쓰레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