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최순실에 16억 원 지원' 의혹, 김재열 특검 출석…"성실히 임하겠다"

기사입력 2016-12-29 17:07

'최순실에 16억 원 지원' 의혹, 김재열 특검 출석…"성실히 임하겠다"

김재열 검찰 출석/사진=연합뉴스
↑ 김재열 검찰 출석/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일가에 대한 삼성그룹의 특혜 지원 의혹에 연루된 김재열(48) 제일기획 스포츠사업 총괄사장이 29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됐습니다.

김 사장은 이날 오후 1시35분께 특검팀 사무실이 있는 강남구 대치동 D 빌딩에 도착했습니다.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된 김 사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특검 수서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라고 짧게 대답하고 특검팀 사무실로 올라갔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최순실 게이트' 수사 결과, 김 사장은 작년 10월~올해 3월 삼성전자가 최 씨 조카 장시호 씨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이하 영재센터)에 16억2천800만원을 후원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당시 최 씨와 장 씨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함께 김 사장에게 압력을 넣어 삼성전자의 후원을 끌어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사장은 7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센터에 대해 김 전 차관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나서 심적 부담을 갖고 후원해주는 게 좋겠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영재센터에 대한 후원이 자발적인 것이 아니었음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특검팀은 김 사장을 상대로 삼성전자의 영재센터 후원 배경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전자의 후원이 작년 7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국민연금관리공단이 찬성한 데 따른 대가인 정황이 드러날 경우 박근혜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 의혹 수사가 급물살을 탈 수 있습니다.

삼성그룹 임원들 가운데 특검팀에 소환된 것은 김 사장이 처음입니다. 특검팀은 김 사장을 시작으로 삼성그룹 핵심 수뇌부를 줄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 장충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

부회장 등이 소환 대상으로 거론됩니다.이재용 부회장의 소환도 시간문제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 부회장은 6일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최 씨 일가에 대한 삼성그룹의 지원과 관련해 "단 한 번도 뭘 바란다든지, 반대 급부를 바라면서 출연하거나 지원한 적이 없다"며 대가성을 부인한 바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