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암 치료 위해 단백질 섭취하려고…3달간 140만원 상당의 고기 훔쳐

기사입력 2017-01-06 15:00

암 치료 위해 단백질 섭취하려고…3달간 140만원 상당의 고기 훔쳐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암 치료 중인 50대 주부가 고단백 식품을 섭취하려고 석 달 동안 30회에 걸쳐 140만원 상당의 고기를 훔쳤다가 붙잡혔습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오늘(6일) 마트에서 140만원 상당의 육류를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절도)로 A(55·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해 9월 24일에서 12월 24일까지 3개월 동안 광주 북구의 한 소형마트 내 식육점에서 모두 30회에 걸쳐 포장된 쇠고기 38팩, 돼지고기 25팩 등 모두 140만원 상당의 육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2015년 9월께 암 수술을 받고 요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A씨는 암 치료를 위해 고단백질 음식을 섭취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남편이 경제생활을 하고 돈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 비교적 고가인 고깃값을 아끼고자 상습적으로 훔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A씨는 병원에서 외박 나와 주말에 집중적으로 마트에서 고기를 훔쳤으며, 훔친 고기는 집에서 음식을 조리해 먹었습니다.

경찰은 마트에서 고기가 자꾸 사라진다는 점원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 A씨를 붙잡았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