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규재TV' 송곳같은 정규재 질문과…조목조목 반박한 박 대통령

기사입력 2017-01-25 21:14 l 최종수정 2017-01-25 22:03

'정규재TV' 송곳같은 정규재 질문과…조목조목 반박한 박 대통령

정규재TV /사진=유튜브캡처
↑ 정규재TV /사진=유튜브캡처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인터넷 방송 '정규재 TV'를 통해 그간 자신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정규재 주필은 박 대통령에게 "어떻게 지내고 계십니까"라며 첫 마디를 던지며 인터뷰를 시작했습니다.

이어 영상 속 정규재는 시종일관 '굿 논란', '마약 논란' 등 박 대통령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날카로운 질문들을 사정없이 던졌습니다.

차분히 정규재의 질문을 받아든 박 대통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그런 약물 근처도 안 갔고 굿도 안 했다"고 일축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대통령을 끌어내리고자 어마어마한 거짓말을 만들어 냈다"며 "탄핵 근거가 얼마나 취약한 건가 그런 생각을 했다"고 답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과 관련된 '더러운잠' 논란에 대한 발언도 있었습니다.

박 대통령은 표창원 의원에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우회적인 비판을 하기도 했습니다.

또 박 대통령은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의 폭로에 대해서도 "퇴임 후에 말이 달라지는 것이 개탄스럽다"며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정 주필이 "최순실이 뭔가 박근혜 대통령 뒤에서 조종한 것 아닌가"라고 질문하며 "이를 인정하냐"고 묻자, 박 대통령은 단호히 "아니요"라고 대답하며 말을 이어갔습니다.

그는 현재의 논란을 '인사개입, 기

밀누설, 정책관여' 세 가지로 분류하면서 "정책, 기밀은 말이 안 되고 인사 문제인데 이것은 가능한 많은 천거를 받은 것 추천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추천한다고 해서 그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다"며 "인사는 한, 두사람이 천거해서 되는 시스템이 아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