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우조선 또 직원비리…납품업체 짜고 물품 빼돌려 8억원 꿀꺽

기사입력 2017-05-11 14: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서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개입해 납품업체와 짜고 수년간 수억원을 물품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200억억원 대 직원의 횡령사건이 발생한 이후 또다시 직원비리가 발생한 것이다.
11일 거제경찰서와 대우조선에 따르면 A(56) 씨 등 대우조선 납품담당 직원 8명은 경기도에 있는 납품업체와 짜고 물품을 빼돌리는 과정에서 납품업체로부터 모두 8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직원은 2013년부터 지난 1월까지 산업용 전등, 안전장갑 등 소모성 자재를 납품받는 과정에서 납품업체로부터 정상 수량보다 적게 납품을 받고도 묵인하거나 납품 받은 제품 일부를 빼돌려 무단 반출한 뒤 이를 납품업체에 전달해 해당 제품을 다시 받는 수법 등을 사용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납품업체로부터 3억원을 가로챘고, 나머지 직원들은 1000만원에서 1억9000만원까지 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 단가의 50% 상당을 현금으로 받기

로 한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금품 수수액이 1억원이 넘는 A 씨 등 대우조선 직원 4명과 납품업체 대표 B(67) 씨 등 2명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대우조선은 지난 1월 말 내부감사에서 이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경찰에 고발했다.
[거제 = 최승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