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끝없이 감소하는 출생아 수 '역대 최저'

기사입력 2017-05-24 14:44 l 최종수정 2017-05-24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통계청
↑ 사진= 통계청


올해 1분기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혼인이 감소하는 추세에서 이혼까지 늘어나면서 저출산 구조가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3월 인구동향'을 보면 3월 출생아 수는 3만3천200명을 기록해 1년 전보다 13.1% 감소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누적 출생아 수는 9만8천800명으로 지난해보다 12.3% 감소했습니다.

8만9천100명으로 12.7% 감소했던 작년 4분기에 이어 연속으로 10%대 감소율이 나타났다. 아울러 두 분기 연속으로 10만 명을 넘지 못했습니다.

통상 1년 중 1분기가 출생아 수가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전체 출생아 수는 30만명 대로 떨어질 우려가 큽니다.

지난해 출생아는 40만6천300명으로 역대 최소였습니다.

가임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하는 평균 출생아 수를 의미하는 합계출산율도 심각합니다.

올해 1분기 합계출산율은 0.29명으로 1년 전보다 0.04명 감소했습니다.

3월 혼인 건수는 2만3천300건으로 1년 전보다 6.8% 감소했습니다. 1분기 누적 혼인 건수는 6만8천700건으로 3.6% 줄었습니다.

반면 3월 이혼 건수는 9천500건으로 1년 전보다 5.6% 증가했습니다. 1분기 누적 이혼은 2만6천500건으로 4.7% 늘었습니다.

통계청 이지연

인구동향과장은 "1분기에 크게 감소했기에 나머지 분기가 감소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출생아 수는 역대 최저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며 "여기에 혼인이 줄고 이혼이 올라가는 상황을 무척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3월 사망자 수는 2만4천200명으로 1년 전보다 4.0% 감소했습니다. 1분기 누계 사망자 수는 7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2.0% 감소했습니다. 고령화 추세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부산 모녀 살인' 피의자 두 달 만에 구속…이웃 주민이 왜?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폴란드, 사우디에 2:0 승리…16강 진출 청신호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