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북 남쪽 땅 속 스트레스 증가"…추가 지진 우려

기사입력 2017-11-25 08:40 l 최종수정 2017-11-25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15일 일어난 포항 지진의 여파가 땅 속에 영향을 미치며 경북 남쪽에서 지진이 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대비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5일 포항을 강타한 지진이 또다시 나타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번 지진이 주변 땅 속에 스트레스를 유발해 연쇄 지진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입니다.

▶ 인터뷰 : 홍태경 /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포항 지진이 발생하게 되면서 주변 지역에 또다시 응력을 내놓게 됐고요, 그로 인해서 주변 지역의 응력 환경은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

지난해 9월 경주 지진이 일어난 뒤 단층 방향을 따라 네 갈래로 땅 속 스트레스가 가중돼 왔는데, 포항 지진으로 이런 지역이 확대됐다는 설명입니다.

경주와 포항을 도화선으로 영천과 밀양, 청송 등이 지진 우려지대로 떠올랐습니다.

특히 경주 북부는 지난해 경주 지진과 이번 포항 지진의 힘이 겹쳐 더 위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땅 속 스트레스 증가는 2011년 규모 9.0의 동일본 대지진의 충격으로 한반도 지각이 약화된 데 따른 것이어서 단시간에 진정될 가능성도 낮습니다.

지진 가능성이 늘어난 지역에 대한 재난대비 훈련과 교육이 시급해 보입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패싱설' 일축했던 이준석 "윤석열 충청 방문, 언론 통해 알았다"
  • "누굴 뽑나요" 물음에…홍준표 "이재명 되면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
  • [속보] 코로나19 전국 위험도 1주만에 '높음'→'매우높음'으로 상향
  • "직장 동료가 성폭행" 무고한 30대 여성, 징역 2년 법정구속
  • 윤석열 46.3%·이재명 36.9%…오차범위 밖 격차
  • '2월 개장'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