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솔릭` 서쪽바다서 시속 4㎞로 북진…사람 평균 걷는 수준

기사입력 2018-08-23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주시 연삼로 일부 구간교통 통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주시 연삼로 일부 구간교통 통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 서귀포 서쪽 바다에서 매우 느린 속도로 한반도로 향하고 있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정오 현재 서귀포 서쪽 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이는 사람이 평소 걷는 수준의 속도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은 강풍 반경은 320㎞이고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이다. 이 태풍으로 인한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에 달한다.
오후 1시 현재 전라도와 경남, 제주도, 충청도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22일 0시부터 23일 오후 1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 사제비 971.0㎜, 제주 윗세오름 885.5㎜, 제주 282.1㎜, 마라도 251.0㎜, 신안 가거도 243.0㎜, 서귀포 125.4㎜, 진도군 108.0㎜ 등이다.
태풍에 쓰러진 전봇대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태풍에 쓰러진 전봇대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동 속도는 오늘 오후 6시께 18km, 자정께 21km, 24일

오전 6시께 24km로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이동 경로에 따라 태풍 특보는 점차 확대·강화할 예정이다.
당초 '솔릭'은 24일 새벽 서울 바로 남쪽 부근을 지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후 24일 오전 11시께 서울 남동쪽 90㎞ 부근을 지날 것으로 수정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