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시, 외국인 관광객 상대 단기 임차 숙박업소·법인 10개소 적발

기사입력 2018-10-05 0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번에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으로 부산시 특사경에 적발된 리조트 옥상 풀장(왼쪽)과 객실 모습 [사진제공 = 부산시]
↑ 이번에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으로 부산시 특사경에 적발된 리조트 옥상 풀장(왼쪽)과 객실 모습 [사진제공 = 부산시]
부산시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부산 관광지 주변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불법 영업하면서 부당 이득을 챙겨온 법인 등 10개소를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수사는 피서철이 되면 신고하지 않은 숙박업소가 관광지 주변에 난립해 과다 요금 청구, 가격 미표시 등의 행위를 반복적으로 되풀이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실제 부산진구에서 영업한 A, B 업소는 여름 한철 외국인 등을 상대로 영업하기 위해 주상복합시설 내 오피스텔 각 5실을 단기로 임차해 단속을 피해 오다 이번에 덜미가 잡혔다. 이들 업소는 아파트 입주민과 쓰레기, 소음, 주차 등의 문제로 갈등을 빚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운대구 소재 C법인의 경우 해수욕장을 조망할 수 있는 위치에 고급객실, 수영장 등 각종 호화시설을 갖춘 리조트를 운영하면서

8개월 동안 1억7000만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시 특사경 관계자는 "외국인 관광객의 재방문을 높이기 위해 구·군과 협조해 주요 관광지 주변 숙박업소에 대한 불법·부당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수사를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