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18 국감] 성범죄 처벌 공무원 4년간 470명…공직사회 젠더 의식 물음표

기사입력 2018-10-05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최근 4년간 성매매 적발로 처벌받은 공무원이 47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이 5일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성매매처벌법) 위반으로 처벌 조치된 공무원은 총 470명에 달했다.
그중 서울 지역 공무원이 75명으로 최다였고, 경남 56명, 부산 54명, 경기 52명, 대구·

전북 각각 40명으로 뒤를 이었다.
소 의원은 "공무원들의 그릇된 일탈 행위는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면서 "현 정부 중점과제 중 하나인 '젠더 폭력' 근절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공직사회부터 바로 세우는 '젠더 폭력 제로화' 선언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디지털뉴스국 오현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피해자는 여성…최윤희 장관이 더 큰 역할 해달라"
  • 이낙연, 당 대표 출마선언서 '책임' 7번 언급…"가시밭길 마다 않겠다"
  • "감시 스트레스에 공황장애도"…CCTV로 감시하는 '빅브라더' 사장님들
  •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 하태경 "정의당, 안희정에만 왜이리 가혹…참 못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