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뺑소니 사고 후 아들에게 덮어씌운 50대...집행유예 선고

기사입력 2018-10-07 10:25 l 최종수정 2018-10-14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신이 낸 교통사고를 아들에게 떠넘긴 5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형사3단독 차주희 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56살 회사원 A 피고인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차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뺑소니사고를 낸 뒤 아들이 운전한 것처럼 거짓 진술을 교사하는 등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판시했습니다.

이어 "다만,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며 자수한 점, 교통사고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경미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A 피고인은 올해 1월 자신의 그랜저 차량을 운전하다가 경기도 화성의 한 교차로에서 신호를 위반하고 좌회전하다가 직진하던 버스를 들이받아 버스 기사

에게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히고 달아났습니다.

그는 이후 아들에게 연락해 사고현장에 오도록 한 뒤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냈는데 회사에서 알면 불이익이 있을 수 있으니 술을 마시지 않은 네가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하자"며 아들로 하여금 경찰관에게 자신이 운전한 것처럼 허위진술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