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천공항, 필리핀 산미구엘과 17조원짜리 마닐라 신공항 프로젝트 추진

기사입력 2018-11-25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사진 우측)이 지난 23일 오전 일본 도쿄 임페리얼 호텔에서 열린 인천공항공사와 필리핀 산미구엘과의 '필리핀 마닐라 신공항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
↑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사진 우측)이 지난 23일 오전 일본 도쿄 임페리얼 호텔에서 열린 인천공항공사와 필리핀 산미구엘과의 '필리핀 마닐라 신공항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라몬 앙 산미구엘 회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이 필리핀 재계 1위 산미구엘과 손잡고 17조원 짜리 필리핀 마닐라 신공항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지난 23일 일본 도쿄에서 필리핀 마닐라 신공항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산미구엘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필리핀 재계 1위 기업인 산미구엘은 필리핀 정부에 마닐라 신공항 개발 사업을 제안한 민간기업이다. 사업을 제안한 민간 사업자는 우선제안자의 지위를 가지며 정부는 제안사업의 타당성 검토와 사업승인 절차를 거쳐 제3자 공고(60일), 제안서 평가 후 최종 사업자를 선정한다.
산미구엘은 지난 2016년 9월 필리핀 정부에 마닐라 신공항 사업을 제안했고, 필리핀 경제개발청(NEDA)의 사업타당성 조사를 거쳐 지난 4월 사업승인을 받았다.
필리핀 마닐라 신공항 사업은 현재 수도공항인 니노이 아키노 공항의 시설 포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필리핀 불라칸 지역(마닐라에서 북서쪽으로 40km)에 신공항을 건설하는 프로젝트이다. 마닐라 신공항은 연간 여객처리용량 1억 명 규모에 여객터미널 8동, 활주로 4본을 갖춘 초대형 공항으로 설계됐다. 총사업비는 17조 5000억 원, 1단계 사업비만 7조원에 달한다. 최종사업자로 선정되면 향후 50년간 신공항 독점 운영권을 갖는다.
이날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과 라몬 앙 산미구엘 회장은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해 마닐라 신공항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인천공항공사는 필리핀에서 막탄세부공항 마스터플랜 수립(2011), 필리핀 전국공항 마스터플랜 수립(2015), 팔라완공항 CM 컨설팅(2018)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현지 공항사업의 노하우를 축적해 왔다. 산미구엘과는 필

리핀 막탄세부공항 건설·운영(2013년), 필리핀 5개 지방공항 건설·운영(2016년) 입찰에 공동참여하며 돈독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오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신공항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 향후 마닐라 신공항 운영사업자로 참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공항 =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