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안화력 20대 사망, 기계 끼여 숨져…"근무 규정 안 지켜진 듯"

기사입력 2018-12-12 07:08 l 최종수정 2018-12-19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태안화력에서 근무하던 20대 비정규직 노동자가 기계에 끼여 사망했습니다.

어제(11일) 오전 3시 20분쯤 태안군 원북면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 9·10호기 석탄운송설비에서 하청업체 근로자 24살 A 씨가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져 있는 것을 동료들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장설비 운용팀 소속인 A 씨는 전날 오후 6시쯤 출근해 컨베이어를 점검했으며, 오후 10시 이후 연락이 끊겨 동료들이 찾던 중이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사고가 발생한 9호기와 10호기의 컨베이어벨트는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린 상태입니다.

현장 조사결과 A

씨는 이날 2인 1조로 근무하게 돼 있는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용훈 근로감독관은 "하도급 회사들은 수익구조가 열악하다 보니 인력을 줄여 운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회사의 법규 위반 여부에 중점을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 역시 현장 근무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