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특정 후보 지지문자 보낸 공무원 벌금형 선고유예

기사입력 2018-12-19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지난 6·13 지방선거에 앞서 실시된 후보 선호도 여론조사 때 특정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문자를 지역 이장들에게 보낸 공무원이 1심에서 선고유예 판결을 받았다.
대전지법 서산지원 형사합의부(재판장 문봉길)는 19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공무원 이 모 씨에 대해 벌금 250만원 선고를 유예했다.
면장이던 이씨는 지방선거를 20여일 앞둔 지난 5월 18일 지역 이장단 카톡방에 여론조사 시모

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문자를 보낸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여론조사 참여를 독려하는 일회성에 그쳐 선거에 크게 영향을 끼치지 않은 점과 30여년간 공직생활을 성실하게 이행해 온 정상을 참작해 선고를 유예한다"고 판시했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정상회의 초청에 아베 승낙·메르켈 거절 "트럼프 격노"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한국대학생선교회·서울 강남구 교회서 연쇄감염…6명 확진
  • "수익 나눠줄게" 10대 女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