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일감 몰아주기 의혹' 하이트진로 경영진 잇따라 소환

기사입력 2018-12-24 06:53 l 최종수정 2018-12-24 0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총수 일가 소유업체에 일감을 몰아준 혐의로 고발된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이사와 박태영 부사장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하이트진로는 박문덕 회장과 박 회장의 장남인 박 부사장이 2007년 인수한 생맥주기기 납품업체 서영이앤티에 100억 3천만 원에 달하는 부당이익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화제 뉴스
  • 박덕흠 "경쟁입찰로 수주" vs 민주 "최악의 이해충돌"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2차 대유행 뒤 수도권 첫 40명대…정은경 "추석 방심하면 다시 확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스가, 문 대통령에게 답신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기대"…트럼프와는 전화 회담
  • '패트 충돌' 첫 재판 황교안·나경원 나란히 출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