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어둠의 경로'로 마약 판 20~30대…검찰에 무더기 적발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18-12-24 07:01 l 최종수정 2018-12-24 0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인터넷 많이 이용하시죠?
익스플로러나 크롬 등 대중적인 웹브라우저를 쓰시는 분이 많을 텐데, 범죄에는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
IP 추적이 어려운 브라우저를 사용해 마약을 거래한 20~30대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혁근 기자입니다.


【 기자 】
은밀하게 인터넷 검색을 할 수 있다는 인터넷 브라우저입니다.

사용자를 익명화해 접속 흔적이 남지 않고, IP 주소 추적도 어려워 범죄에 많이 쓰이고 있습니다.

검찰이 이런 특정 브라우저를 통해야만 접속할 수 있는 어둠의 인터넷 공간, 이른바 '다크웹'에서 마약을 팔던 일당을 적발했습니다.

마약 판매 사이트 운영자 신 모 씨와 프로그래머 김 모 씨 등 일당 9명을 구속기소한 겁니다.

신 씨는 지난 3월 다크웹에 판매 사이트를 만들어 회원 600여 명을 끌어모았습니다.

일당은 수사 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암호화된 메시지를 주고받고, 현금이 아닌 가상화폐 '다크코인'으로 마약 거래를 했습니다.

붙잡힌 일당은 모두 20~30대였습니다.

이들은 대마를 직접 재배해 마약을 만들기도 하고, 해외에서 마약을 들여와 은밀히 팔기도 했습니다.

마약은 8개월 동안 무려 1억 원어치나 팔렸습니다.

검찰은 해당 사이트를 폐쇄하고, 마약 수사 전담팀을 활용해 새로운 범죄 기법에 대응해 나갈 계획입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 root@mbn.co.kr ]

영상취재 : 문진웅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보도국 산업부이메일 보내기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공무원 표류 당시 조류 흐름도 영상 입수…'월북' 정반대 해석
  • 구글, 모든 앱에 30% 수수료 부과…소비자 부담 커질 듯
  • 25층까지 급상승한 공포의 엘리베이터…모녀 '공포의 2시간'
  • [단독] 흉기 휘두르며 욕설까지…비번 경찰에 제압돼
  • [단독] 추석 앞두고 오토바이 운전자 참변…덤프트럭 사고 어쩌나
  • 문 대통령 내외 재래시장 방문 "국민들 지갑 닫지 않았으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