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민경욱 침 논란에 황당한 해명…"비염 도진 것"

기사입력 2018-12-24 07:18 l 최종수정 2018-12-31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지역 주민이 인사를 받지 않자 돌아서서 침을 뱉었다는 논란에 "비염이 도진 것"이라고 해명해습니다.

민 의원은 어제(23일) 입장문을 통해 "쌀쌀한 날씨에 비염이 도져 코가 나오길래 돌아서서 침을 뱉은 것은 맞지만 모욕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는 "침을 뱉은 후 '국회의원은 침을 뱉어도 되는 겁니까', '지금 저를 모욕하시는 겁니까'라는 말도 들었다"면서 "모욕을 할 거면 침을 뱉어도 앞에서 뱉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겠으나 제 부덕의 소치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20일부터 지역구 주민에게 인사하다 돌아서서 침을 뱉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한 주민이 인천 송도의 한 '맘카페'를 통해 "지난 19일 밤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민 의원이 다가와 인사하기에 답하지 않았다

"며 "재차 묻길래 '이번 정부에선 잘 지내고 있다' 했더니 민 의원이 반대쪽으로 고개를 돌려 침을 뱉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주민은 "민 의원의 행동에 모욕감을 느껴 '지금 침 뱉으셨냐, 지금 저랑 이야기 중에 침 뱉으신 거냐'고 따져 물으니 민 의원이 노려보며 '왜 삐딱하게 나오시냐'고 답해 승강이를 벌였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