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임중도원' 올해의 사자성어…"文정부 난제 많지만, 잘 해나가길"

기사입력 2018-12-24 09:03 l 최종수정 2018-12-31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학교수들이 올 한해를 정리하는 사자성어로 '임중도원(任重道遠)'을 뽑았습니다. 임중도원은 '짐은 무겁고 갈 길은 멀다'는 뜻으로 논어 태백편(泰伯篇)에 실린 고사성어입니다.

오늘(24일) 교수신문은 지난 5~14일 전국 대학교수 878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사자성어'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38.8%(341명)가 임중도원을 선택했다고 밝혔습니다.

임중도원을 추천한 전호근 경희대 철학과 교수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 구상과 각종 국내 정책이 뜻대로 이뤄지기 위해서는 아직 해결해야 할 난제가 많다. 굳센 의지로 잘 해결해 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임중도원을 골랐다"고 설명했습니다.

설문 조사에서 임중도원을 택한 다른 교수들 역시 "정부의 개혁이 추진되고 있으나 국내외 반대세력이 많고 언론들은 실제의 성과조차 과소평가하며 부작용이나 미진한 점은 과대포장하니 정부가 해결해야 될 짊이 무겁다", "방해하는 기득권 세력은 집요하고 조급한 다수의 몰이해도 있겠지만 개혁 외에 우리의 미래는 없다" 등 현 정권의 개혁을 지지하는 의견을 폈습니다.

임중도원에 '밀운불우(密雲不雨)'가 올해의 사자성어 2위에 올랐습니다.

밀운불우는 '구름만 가득 끼어 있는데 비는 내리지 않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선택한 고성빈 제주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남북정상회담과 적대관계 종결,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 합의, 소득주도 성장 등 대단히 중대한 변화가 일어났지만 막상 구체적인 열매가 열리지 않고 희망적 전망에만 머물러 있는 아쉬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성공은 그만두지 않음에 있다'라는 뜻의 '공재불사(功在不舍)'가 올해의 사자성어 3위, '구름과 안개를 헤치고 푸른 하늘을 보다'라는 뜻의 '운무청천(雲霧靑天)'이 4위를 차지했습니다. 5위에 오른 '좌고우면(左顧右眄)'은 '왼쪽을 바라보고 오른쪽을 돌아다 보다'라는 뜻을 지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제보자, 공갈 혐의로 구속
  • 가평 계곡서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폭우에 밭 보러 갔다 숨져
  • 당국 "렘데시비르 투약 106명 중 4명 이상반응…효과 검토 단계"
  • 공공 재건축 50층까지 허용…수도권 13만2천가구 주택 추가 공급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