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태안화력 안전관리 간부 소환해 조사

기사입력 2018-12-24 12:12 l 최종수정 2018-12-31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에서 하청 노동자 김용균 씨가 사망한 가운데, 경찰은 오늘(24일) 하청업체인 한국발전기술에서 안전관리를 맡은 간부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충남 태안경찰서는 이날 한국발전기술 운영팀장 A 씨를 불러 안전관리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운영팀장 A 씨를 시작으로 운영실장, 안전관리자, 사업소장 등 한국발전기술의 현장 안전 책임자급 관계자들이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조사를 받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근로자들을 상대로 안전 교육을 했는지, 장비 등을 어떻게 지급하고 관리했는지 등 안전보호를 제대로 했는지 물었습니다.

앞서 김용균 씨 동료 10여명은 경찰 조사에서 "별도의 안전 교육은 없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모레(26일)까지 한국발전기술 관리자 조사를 마치고, 조만간 원청인 태안화력발전소 관계자들을 부를 방침입니다.

태안화력발전소 본부장을 비롯해 관련 부처 관계자 7명가량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된

다.

경찰은 또 태안화력 운영사인 한국서부발전이 하청노동자들에게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구체적인 업무 지시를 했다는 불법 파견 정황 수사도 노동부와 공조하기로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관리자가 의무를 다했는지, 원청이 하청으로 위험하다는 보고를 받고서 적절한 조처를 했는지 등을 조사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검찰, '특혜휴가 의혹' 추미애 아들 주거지·사무실 압수수색
  • "가족·지인 놔주려고…" 청주의료원 독감백신 외부반출 의혹
  • 지하철서 '턱스크'하고 발길질한 남성…경찰 "마스크 시비 아냐"
  • 추 장관 김도읍 '뒷담화' 논란에 여당 김용민 "사담이었을 뿐"
  • 원희룡 "추석에 제주 오지마라…도민들은 기막혀"
  • 정부 "독감백신 접종 일시중단…500만 도즈중 일부 상온 노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