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80만원 든 지갑 주워 주인 찾아준 중학생들…감사패 전달 예정

기사입력 2018-12-24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부산경찰청]
↑ [사진 출처 = 부산경찰청]
부산 동부경찰서가 부산중학교 1학년 김준우(왼쪽부터), 부산서중학교 1학년 김양현, 전민서 등 학생 3명이 현금 280만 원 상당이 들어있던 지갑을 주워 주인에게 돌려줬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3일 낮 12시께 부산 동부경찰서 소속 자성대 파출소에 지갑 분실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사람은 다름 아닌 중학생 3명이었다. 학생들은 "우연히 주운 지갑 안에 현금이 너무 많아요. 주인을 꼭 찾아주세요"라는 말과 함께 경찰관에게 지갑을 내밀었다. 지갑에는 5만 원권 56장, 총 280만 원이 들어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 학생들은 이날 낮 12시께 부산 동구 범일동 국민은행 앞을 지나다가 도로에 떨어져 있는 지갑을 발견했다.
당시 학생들은 "양심을 속이기 싫었고, 단 1원도 손대지 않고 112에 신고를 했다"고 경찰관에게 밝혔다.
경찰은 지갑에 있던 신분증으로 지갑 주인인 60대 노인 A(69)씨에게 연락해 찾아가라고 말했다. 부산 동구 범일동 매축지 마을에 사는 A씨가 잃어버린 280만 원은 재개발사업 이주비로 받은 그의 전 재산이었다. 학생들의 선행으로 돈을 되찾은 A씨는 재개발 이주비로 받은 돈을 몽땅 분실하는 바람에 한겨울 노숙자 신세가 될 뻔한 위기를 무사히 넘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학생들에게 사례하려고 했지만, 이들 학생

은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파출소를 떠났다.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이웃에게 따뜻한 선물과 감동을 선사한 이들 학생을 칭찬한다"면서 "오는 26일 학생들에게 경찰서장 명의의 감사장을 전달할 예정이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발설지옥' 경고한 조국에 "이 친구 정신상태 걱정되네" 비판
  • 롯데리아 직원 모임 집단감염 '비상'…"장시간 마스크 미착용"
  • 류호정, 심상정 '인증샷' 논란에 대해 "정말 열심히 일했는데 속상"
  • '목포 투기 의혹' 손혜원, 1심서 징역 1년6개월…법정 구속은 면해
  • 정청래 "보수언론, '문 대통령 망해라' 주문 외워…먹잇감 되지 말아야"
  • 이통3사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증' 가입자 100만 돌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