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기도민 90% "닥터헬기 24시간 상시 운영 긍정적"

기사입력 2018-12-24 15: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를 24시간 상시 운영하는 것에 대해 경기도민 10명 중 9명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4일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8∼20일 도민 2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닥터헬기 도입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0%가 닥터헬기를 24시간 상시 운영토록 한 것은 '잘한 조치'라고 답했다. '잘못한 조치'라는 응답은 5%에 그쳤다.
학교운동장 등 공공시설에 닥터헬기가 이착륙 할 수 있도록 한 조치에 대해서도 90%가 '잘했다'고 평가했으며, '잘못한 조치'라는 응답은 7%에 그쳤다.
또한, 닥터헬기의 확대 운영에 대해선 80% 이상이 찬성 입장을 표했다. 우선 닥터헬기 추가도입 필요성을 묻는 말에는 87%가 '필요하다'고 답했고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9%에 불과했다. 닥터헬기 관련 예산 추가지원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응답이 81%로 불필요하다는 응답(15%)을 압도했다.
이와 함께 닥터헬기의 24시간 운영 및 공공시설 이착륙에 대해 우려하는 바를 묻는 질문에는 ▲야간비행 및 기상악화 시 안전확보(35%) ▲아파트, 빌딩 등 충돌 우려(24%) ▲헬기소음 및 모래폭풍 등으로 인한 불편(17%) ▲타 항공기와 충돌 우려 (3%) 등의 순으로 응답해 대부분의 도민은 소음 등으로 인한 '불편'보다는 '안전'을 더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닥터헬기 안전사고 예방 주요대책 우선순위에 대해서 ▲사고 안전장비 설치(25%) ▲이착륙장 안전관리 강화 및 확충(25%) ▲조종사 및 정비인력 확충(21%) ▲야간 등화시설, 유도등 등 안전시설 확충(19%) 등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도는 이에 따라 닥터헬기에 공중충돌방지 장치, 지상접근경보 장치, 기상레이더 등 안전장치를 장착하고 도민들의 우려를 최소화할 예정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RDD(유·무선 무작위 전화 걸기)를 활용한 자동응답 조사(ARS)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p다.
앞서 경기도와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는 지난달 27일 오후 2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국종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 업무 협약을 체결해 경기도에 24시간 상시 운영이 가능한 응

급의료 전용 '닥터헬기'를 도입했다. 도는 내년 3월 닥터헬기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도에 도입될 응급의료전용 중형헬기는 헬기 내에서 응급 처치와 가벼운 수술이 가능한 것은 물론 각종 구조장비까지 탑재할 수 있어 의료와 구조가 동시에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전북 장수 산사태로 부부 숨져…나주 요양원 보트 타고 구조
  • 의암호 사고 가족 "수포섬 고정 작업 지원하다 변 당해" 토로
  • 전국 81개 시·군·구 산사태 경보·주의보 발령... "어디서나 산사태 발생할 수 있어"
  •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열차 운행 재개
  • 폭우 속 착륙하다 인도 항공기 '두 동강'…최소 18명 숨져
  • '물바다' 북한 또 폭우 경보에 비상…북 매체는 김정은 시찰 미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