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바다 보러 가자" 지적장애 친구 속여 주점에 넘기려 한 20대들 붙잡혀

기사입력 2019-06-19 11:01 l 최종수정 2019-06-26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적장애가 있는 친구를 유흥주점에 취직시켜 돈을 가로채려 한 비정한 20대 5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영리유인 혐의로 23살 A 씨 등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오늘(19일) 밝혔습니다.

A 씨 등은 그저께(17일) 오후 8시쯤 경기 평택시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23살 B 씨를 유인해 목포까지 데려온 뒤 유흥주점에 취직시켜 수백만 원대 선불금을 가로채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소년원이나 쉼터에서 각각 알게 된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 등 여성 4명과 남성 1명은 B 씨를 취직시켜 선불금을 나눠 쓰기로 하고 목포로 향했습니다.

B 씨에게는 "바다 구경을 시켜주겠다"고 속였습니다.

이들은 애초 지인을 통해 B 씨를 주점에 취직시키려

했으나 유흥업소 업주가 채용을 거부했습니다.

계획이 틀어지면서 일행들 사이에 갈등이 생겼고 그중 한 명이 "B 씨를 술집에 넘기려 한다"고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어제(18일) 오후 2시쯤 호남고속도로 정읍 톨게이트에서 A 씨 일행이 탄 차량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10억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