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올해 경북 벌 쏘임 환자 371명…지난해보다 약 13.5%↑

기사입력 2019-08-12 09:19 l 최종수정 2019-08-19 10:05


올해 경북지역의 벌 쏘임 환자가 지난해보다 약 13.5% 늘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오늘(12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9일까지 371명이 벌에 쏘여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습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327명보다 44명이 많습니다.

지난달 9일 문경에서는 40대 남성이 벌에 쏘여 숨지기도 했습니다.

벌집 제거를 위해 119가 출동한 사례는 지난달 4천435건, 이번 달 2천804건으로 올해만 8천238건에 이릅니다.

특히 이번 달에는 벌집 제거를 위해 119가 하루 평균

312차례 출동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도 소방본부는 더운 날씨에 벌이 활발히 활동하기 때문으로 119 출동 사례가 앞으로 더 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도 소방본부 백승욱 구조구급과장은 "벌집을 섣불리 제거하거나 자극하지 말고 위협을 느끼게 되면 침착하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 신속히 119에 신고해달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