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불에 탄 냉장고에서 모자 숨진 채 발견…"타살 가능성 낮아"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19-09-11 19:30 l 최종수정 2019-09-11 20:12

【 앵커멘트 】
충남 천안 한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60대 여성과 30대 아들의 시신 2구가 냉장고 안에서 발견됐습니다.
방화로 확인됐는데,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아파트 단지에 소방차와 구급차가 줄줄이 들어갑니다.

곧이어 경찰차도 사이렌을 울리며 급하게 뒤따라갑니다.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 스탠딩 : 김영현 / 기자
- "화재 당시 강한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거세지면서 아파트 주민들이 옥상으로 긴급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사고 목격자
- "(경비원이) 지하실로 가서 (가스) 메인 밸브를 잠갔대요. 큰 사고 날뻔했어요."

불은 40여 분만에 꺼졌지만, 아파트 안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됐습니다.

바닥에 눕혀진 양문형 냉장고에 60대 여성과 30대 아들이 웅크린 채 그을려 있었습니다.

불은 방화로 확인됐습니다.

주방 가스 밸브가 잘렸고, 바닥에서 인화성 물질을 뿌린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이웃 주민들은 평소 모자 사이에 다툼이 많았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이웃 주민
- "말 한마디도 없다가 막 한 달 동안 소리 지르고…."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어 외부인에 의한 타살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타살 흔적을 발견한 게 없습니다. 모자 간의 어떤 갈등이 있지 않았나 추정해 봅니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김영현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