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남] '바다의 우유' 통영 굴 본격 수확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19-10-21 10:31 l 최종수정 2019-10-21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전국 굴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통영 굴이 본격적인 수확기를 맞았습니다.
올해는 비가 많이 내려서 작황이 좋다고 하는데요.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배로 20분을 달려 도착한 남해안 굴 양식장입니다.

길게 늘어선 부표 사이로 양식 줄을 끌어올리자 속이 꽉 찬 햇굴이 주렁주렁 달려옵니다.

'바다의 우유'라 불리는, 통영 햇굴이 제철을 맞았습니다.

수확한 굴은 곧장 굴 까기 작업장인 '박신장'으로 옮겨져 아낙들의 손을 거칩니다.

▶ 인터뷰 : 곽경희 / 박신장 사장
- "아침 5시부터 오후 4시 반까지 까서 5시까지 경매장에 보내야 하거든요. 그러면 온종일 굉장히 바빠요."

하얀 속살을 드러낸 굴은 곧장 경매장으로 직행합니다.

경매사의 신호에 따라 치열한 눈치작전이 펼쳐지면 올해 첫 통영 굴 가격이 결정됩니다.

통영 굴은 국내 굴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데, 올해는 4만 톤 이상을 수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인터뷰 : 김성현 /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 과장
- "섬이 많고 난류와 한류가 만나기 때문에 플랑크톤이 풍부하고 자연재해에 대한 방어력도 높다 보니까 굴 생산의 적지라고 보시면 됩니다."

맛과 영양까지 두루 갖춘 통영 굴은 내년 봄까지 생산됩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진은석 기자


화제 뉴스
  • [단독] "김봉현 인맥 과시하며 회장 행세…실제 전주·회장 아냐"
  • "상속세 과하다" vs "부의 재분배"…시민들 의견 엇갈려
  • 공수처 비토권이 뭐길래?…민주당 '곤혹'
  • 휠 고의 훼손한 타이어뱅크 매장 압수수색…"나도 당했다"
  • 트럼프가 극찬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서 큰 효과 발휘
  • 수능 책상 칸막이 설치 논란…"74억 플라스틱 쓰레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