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최혜정, 현대차 오픈 2R 3타차 단독선두…장하나 공동 3위

기사입력 2013-12-14 2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유서근 기자] 최혜정(29.볼빅)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4시즌 두 번째 대회인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둘째 날 단독선두에 오르며 올해 마지막 우승 기회를 눈앞에 뒀다.
최혜정은 14일 중국 광저우 라이언레이크 골프장(파72.627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는 2개로 막고 버디 6개를 쓸어 담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한 최혜정은 '중국여왕'으로 불리는 2위 김혜윤(24.KT.5언더파 139타)에 3타 앞선 단독선두를 질주했다.
KLPGA 2014시즌 두번 째 대회인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단독선두에 오른 최혜정. 사진=KLPGA제공
↑ KLPGA 2014시즌 두번 째 대회인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단독선두에 오른 최혜정. 사진=KLPGA제공
지난 2007년 하이트컵 챔피언십에서 첫 우승을 거둔 뒤 2011년 메트라이프 한국경제 KL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던 최혜정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게 되면 2년 만에 통산 3승을 기록하게 된다.
10번홀에서 시작한 1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1타를 줄인 최혜정은 17번홀(파4) 보기로 맞바꾸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하지만 전반 마지막홀인 18번 홀부터 후반 3번 홀까지 네 홀 연속 버디를 낚으면서 단독선두로 치고 나갔다.
이후 4번홀(파4) 보기의 실수를 마지막 9번홀(파3) 버디로 만회한 최혜정은 4언더파 68타로 경기를 마쳤다.
최혜정은 "이틀 연속 비가 왔지만 샷 감각이

좋고 퍼트감도 좋아 스코어를 줄일 수 있었다"면서 "우승했던 경험을 살려 최종라운드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고 우승에 대한 강한 욕심을 드러냈다.
한편, 2013 시즌 KLPGA 투어에서 3관왕에 오른 장하나(21.KT)는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공동 3위에 올라 역전 우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yoo6120@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 원주민 만나 "인허가 확신…비선과 얘기하고 있다"
  • 부동산 차명투기 범죄수익도 환수…법사위 통과
  • [단독] "4살 아들 팔꿈치 빠져"…어린이집 학대 의혹 수사
  • [단독] 동거녀 폭행하고 CCTV까지…지옥으로 변한 동거
  • 추미애 "내가 쥴리 키운다고? 지난해 윤석열 키웠다더니"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