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삼성, 범죄피해 가구 자녀에 장학금

기사입력 2014-03-05 10:38

[매경닷컴 MK스포츠 임성윤 기자] 삼성라이온즈가 2014 시즌을 훈훈한 장학금 지원으로 시작한다.
2014년 한국프로야구는 오는 8일 시범경기 개막과 함께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한다. 하지만 삼성은 이보다 하루 앞선 7일 오후 4시 대구지방검찰청 7층 대회의실에서 ‘강력범죄 피해 자녀 장학지원 결연식’으로 시즌을 시작할 계획이다.
삼성라이온즈 김인 사장, 송삼봉 단장, 류중일 감독, 주장 최형우를 비롯한 선수 9명 등 모두 12명이 이날 행사에 기부자로 참여한다. 장학금 혜택을 받게 되는 피해자 가구의 자녀 20명과 보호자 20명이 행사에 참석하며, 오광수 검사장을 비롯한 대구지검 관계자들도 내빈 자격으로 함께 한다.
삼성이 오는 7일 오후 4시 대구지방검찰청 7층 대회의실에서 ‘강력범죄 피해 자녀 장학지원 결연식’으로 시즌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자리에는 주장 최형우를 비롯 12명의 삼성 관계자...
↑ 삼성이 오는 7일 오후 4시 대구지방검찰청 7층 대회의실에서 ‘강력범죄 피해 자녀 장학지원 결연식’으로 시즌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자리에는 주장 최형우를 비롯 12명의 삼성 관계자가 참여한다. 사진=MK스포츠 DB
이번 결연식을 통해 라이온즈의 프런트와 감독 및 선수들이 자비로 범죄 피해 가구 자녀들을 1년간 돕게 된다. 장학금 지원 결연은 지난 2009년부터 라이온즈가 지속적으로 이어온 행사다. 범죄 피해 가구의 자녀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사회의 따뜻한 관심과 배려 속에 마음의 상처를 회복해 밝게 자랄 수 있도록 돕는다는 취지다.
결연 대상 자녀 20명은 매월 10만원씩 12개월 동안 장학금 지원을 받게 된다. 1년간 삼성라이온즈가 24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행사다.
그밖에도 이날 행사에서 오광수 검사장이 결연 학생들에게 도서 구입권을 전달하며, 기부자로 참여하는 홍보대사 이승엽은 라이온즈 사인볼과 친필 사인지를 선물할 예정이다.
주장 최형우는

“뿌듯한 마음으로 시즌을 시작하게 돼 기쁘다. 좋은 일을 하면서 시즌을 시작하니 올해 우리 팀에도 기쁜 일이 많이 생길 것 같다”고 장학지원 소감을 밝혔다.
또 다른 기부자인 안지만도 “마운드에서 공 하나를 던질 때마다 모든 신경을 쏟는 것처럼, 어려운 아이들을 돕는 일에 앞으로도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lsyoon@maekyung.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