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적시타 터너, `유리베 득점에 박수` [MK포토]

기사입력 2014-09-10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셔널리그 최고 승률을 다투는 팀답지 않은 모습이었다. LA다저스가 부끄러운 수비 능력을 보여주며 샌디에이고에 일격을 당했다. 샌프란시스코에게는 2.5게임 차 추격을 허용했다. 다저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홈경기에서 3-6으로 졌다. 선발 로베르토 에르난데스가 패전투수, 샌디에이고 선발 앤드류 캐쉬너가 승리투수가 됐다.

9회말 1사 1,2루에서 타석에 오른 다저스 터너가 1타점 우중간 안타를 날린후, 후안 유리베가 홈 플레이트를 밟자 박수를 보내고 있다.

한편 류현진은 13일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와의 원정 3연전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돈 매팅리 감독의

‘전략 등판’ 작전에 따른 등판이다. 매팅리는 서부지구 우승의 행방이 갈릴 이번 3연전에 류현진, 잭 그레인키, 클레이튼 커쇼를 모두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7월말 똑같은 작전으로 3연전 스윕에 성공한 그는 다시 한 번 그때의 결과를 재현하려 하고 있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조미예 특파원/myjo@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