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KIA, 23일째 끊긴 연승 ‘어렵다 어려워’

기사입력 2015-05-09 06:57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퀴즈 하나. KIA의 올해 최다 연승은? 개막과 함께 신나게 달렸던 6연승. 퀴즈 둘. 그 다음 최다 연승은? 지난달 중순 삼성과 LG를 잇달아 꺾었던 2연승. 퀴즈 셋. 연승 횟수는? 두 번. 그 6연승과 2연승이 전부였다.
두 번을 연거푸 이긴다는 게 이토록 힘들 줄이야. KIA에겐 참 어려운 ‘미션’이다. 4월 15일 잠실 LG전을 끝으로 연승을 잊었다. 은근히 연패도 쉽게 당하지 않으나(4월 21일 광주 롯데전 이후 2연패 2번) 연승은 더 없다.
‘퐁당퐁당’이다. 승리와 패배를 반복하는 패턴이다. 승리의 기쁨을 계속 만끽하고 싶은데 오래 가지가 않는다. 접전을 벌이다 패했거나 상대 에이스에게 농락을 당했다.
KIA는 8일 목동 넥센전에서 매서운 추격을 했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넥센전 10연패. 또한, 시즌 연승 기회는 또 한 번 날아갔다. 사진=MK스포츠 DB
↑ KIA는 8일 목동 넥센전에서 매서운 추격을 했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넥센전 10연패. 또한, 시즌 연승 기회는 또 한 번 날아갔다. 사진=MK스포츠 DB
특히 뒷심 부족이 컸다. 최근 9경기에서 6패를 했다. 이 가운데 줄다리기를 하다 막판 힘이 빠진 게 3번이었다. 마무리 윤석민은 두 차례 무너졌다.
지난 8일 목동 넥센전도 그랬다. 하루 전날 공룡과 악연을 끊은 호랑이는 또 다른 천적 영웅이를 잡고자 했다. 스코어 0-2, 1-2, 2-2, 2-4, 3-4, 4-4. 넥센 에이스(벤 헤켄)를 상대로 끈덕지게 따라붙었다. 안타와 4사구 모두 넥센보다 배 이상 많았다.
넥센전 9연패 사슬을 끊으며 시즌 세 번째 연승을 하는가 싶었다. 하지만 홈런 4방에 KO. 팽팽하던 추격전은 9회 끝내기 홈런으로 종료. 최근 허리를 단단히 해줬던 한승혁은 끝내기 홈런을 맞고 첫 패전투수가 됐

다. 손에 닿을 것 같던 승리는 또 저만치 달아났다.
스윕은 딱 한 번. 기억도 잘 나지 않는다. 잇단 우천순연 속에 위닝시리즈를 할 기회도 많지 않았다. 다시 첫 걸음부터. 이젠 연승의 달콤함이라도 맛보고 싶다. KIA는 9일 현재 KBO리그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연승이 끊긴 구단이다. 23일째다.
[rok1954@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