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서남원, 상위권 보여도 “한 경기에만 집중”

기사입력 2017-01-19 1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김진수 기자] 4연승 행진으로 상위권에 한 걸음 다가간 KGC인삼공사의 서남원 감독은 더 높은 목표를 잡을 수 있는 상황에서도 매 경기에만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 감독은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의 NH농협 2016-17 V리그 원정경기에서 이긴 뒤 “속마음의 목표가 더 높을 수도 있지만 한 경기만 보고 가는 것이 우리팀에겐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상위권 팀들 간의 경기 내용에 신경을 많이 쓰고 순위를 위한 승점 계산에 몰두하다보면 팀 분위기가 흐트러질 수 있다는 것이 서 감독의 생각이다.
KGC 인삼공사의 서남원 감독. 사진=MK스포츠 DB
↑ KGC 인삼공사의 서남원 감독. 사진=MK스포츠 DB
이날 KGC는 현대건설을 세트점수 3-1(25-14 20-25 25-20 25-22)로 꺾고 ‘봄 배구’를 향해 한 걸음 나아갔다.
3위 현대건설과의 승점 차는 불과 1점 차 뒤진 4위다.
특히 KGC는 11일 만의 경기였지만 흔들림 없이 연승을 이어갔다. 서 감독은 “텀이 있어 걱정했었는데 쉴 때 마음 편하게 쉬고 훈련할 때 집중해서 했던 것이 결과가 좋았다”며 “황연주에게 (점수를) 조금 주더라도 에밀리에게 수비를 집중했던 게 주효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수비는 우리가 좀 더 나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올스타 브레이크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서 감독은 선수들을 골고루 칭찬했다.
그는 “알레나와 김해란은 늘 잘하고 오늘은 김진희가 잘했다. 교체로 들어온 지민경도 자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한수지는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블로킹에서 늘 잘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감독은 4연승의 수확으로는 “선수들이 주눅 들지 않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붙었다. 쉽게 질 것 같진 않다. 개인적인 면면으로 봐선 뒤질지 몰라도 팀워크가 이뤄졌기 때문에 어느 팀하고 붙어도 쉽게 지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가장 큰 수확인 것 같다”고 돌아봤다.
[kjlf200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일전처럼 앙숙"…한인회장이 본 '149명 사망' 인니 축구장 참사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지난해 조부모 1살 이하 손주 증여 재산 무려 '1천억 원'…1년새 3배 증가
  • [영상] 우울증 여성, 각목으로 남의 차 내려쳐…가족들은 '나몰라라'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