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국 말레이시아] AG 2연패? 빨간불까지 켠 ‘반둥 쇼크’

기사입력 2018-08-17 2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반둥) 이상철 기자] 충격이다. 한국의 16강 진출 확정은 없었다. 이제 E조 1위는 말레이시아다. 그리고 키르기스스탄에게도 덜미가 잡힐 경우, 2연패는커녕 일찌감치 짐을 싸야 할 위기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떨어지는 말레이시아에게 2골이나 내줬다. 수비의 허점이 많았다. 위험 지역에서 수비수의 실수는 치명적이었다. 하지만 한 명의 잘못으로 돌릴 수 없다. 마녀사냥의 시각 차원이 아니다. 한국은 이길 자격을 보여주지 못했다.
한국은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황희찬(잘츠부르크) 투톱을 가동하면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를 교체 명단에 넣었다. 여러 가지 의미가 담겨있지만 결과적으로 한국의 창은 바레인전만큼 예리하지 못했다.
고개숙인 손흥민. 사진(인도네시아 반둥)=천정환 기자
↑ 고개숙인 손흥민. 사진(인도네시아 반둥)=천정환 기자
시작부터 힘이 빠졌다. 5분 만에 실점이었다. 바레인전 후반부터 이상 징후를 보였던 뒷문이다. 수비가 단단하지 못하면 우승을 바라볼 수 없다. 한국이 2014년 인천 대회에서 28년 만에 정상을 탈환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수비였다.
첫 실점은 미스 플레이였다. 곧 만회하면 된다. 85분의 시간이 남아있다. 교체카드 3장도 쓸 수 있다. 하지만 그 이후가 문제였다.
한국은 말레이시아의 수비를 허물지 못했다, 겹겹이 쌓은 수비를 벗겨내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마무리를 짓지 못했으나 전반적으로 많은 기회를 창출하지 못했다.
말레이시아전의 전반 45분은 지옥이었다. 5골을 몰아친 바레인전의 전반 45분과 180도 달랐다. 선수들은 예상치 못한 선제 실점에 크게 흔들렸다. 패스 미스가 잦았다. 한국은 초조해졌고 말레이시아는 자신만만해졌다.
한국은 출전 선수 연령 제한 규정이 생긴 2002년 부산 대회 이후 아시안게임에서 네 차례 패했다. 이날 경기가 다섯 번째 패배다. 적어도 동남아시아 국가에게 패한 적은 없었다. 1998년 방콕 대회 8강 태국전(1-2) 이후 20년 만이다. 말레이시아는 이번 대회 개최국도 아니다.
‘빨간불’까지 켜졌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E조 1위에서 2위로 내려앉았다. 2위까지는 16강에 자동 진출한다. 3위로도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
한국은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3차

전을 갖는다. 그러나 2경기 연속 불안감을 노출한 수비다. 키르기스스탄은 김학범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바레인을 괴롭히며 예상외의 전력을 과시했다. 이변은 일어날 수 있다. 한국은 그 희생양이 됐다. 한 번은 두 번이 될 수 있다. 여유와 미소는 김학범호에서 사라졌다.
rok1954@maek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