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호주 총리, 미국 비판…"이라크 침공 후 혼돈·혼란 지속"

기사입력 2015-01-06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라크를 방문한 토니 애벗 호주 총리가 이례적으로 맹방인 미국을 비판했다.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최근 이라크를 방문한 애벗 총리가 수도 바그다드에서 한 기자회견을 통해 2003년 미국이 주도한 침공 이후 이라크에 혼돈과 혼란이 지속됐다는 내용의 비난을 했다고 6일 보도했다.
애벗 총리는 "이라크는 큰 고통을 겪은 나라"라며 "처음에는 수십 년간에 걸친 사담 후세인의 독재로, 이후에는 미국이 주도한 침공에 이어진 혼돈과 혼란으로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가장 최근에는 이라크 북부지역을 점령한 '이슬람 국가'(IS)로 인해 암흑시대가 이어지고 있다"며 "호주는 이라크를 도우려고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애벗 총리가 의도적으로 미국 주도 연합군의 이라크 침공 이후의 상황을 '혼돈과 혼란의 시기'라고 지칭한 것은 이라크에 대한 전후 관리를 책임졌던 미국의 정책을 비판한 것이라고 시드니모닝헤럴드는 분석했다.
아울러 IS의 부상에 따

른 서방의 중동 개입이 2003년 이라크 침공의 재판이 돼서는 안 된다는 시각을 표현한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호주는 IS에 맞서 싸우는 이라크군를 지원하려고 지난해 11월 육군 공수특전단(SAS)가 중심이 된 200여 명의 특수부대를 현지에 파견했다.
[매경닷컴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