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 경찰, 지하교회 급습해 100여 명 체포

기사입력 2018-12-11 13:50 l 최종수정 2018-12-18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 경찰이 승인받지 않은 지하교회를 급습해 목사와 신도 등 100여 명을 체포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시 경찰은 지난 9일 중국에서 가장 유명한 지하교회 중 하나인 추위(秋雨)성약교회를 급습해 목사인 왕이를 비롯해 신자 100여 명을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이 교회 신도의 집을 급습해 신도를 끌고 가거나, 시내 곳곳의 길거리에서 신도들을 체포하기도 했습니다.

일부 신도들은 경찰에게서 더는 이 교회에 다니지 않겠다고 맹세하는 서약서에 서명할 것을 요구받았습니다.

이 교회의 한 집사는 "경찰은 우리 교회가 불법 조직이며, 앞으로 어떠한 집회에도 참여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2005년 설립된 추위성약교회는 당국의 단속을 피해 몰래 활동하는 중국의 다른 지하교회와 달리 공개적으로 선교 활동을 하는 교회로 유명합니다.

이 교회의 신도 리잉창은 "우리는 마지막 다섯 명의 신도가 남더라도 신앙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며 "더 많은 중국의 교회들이 일어나 목소리를 높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12년 말 집권한 이후 중국 내에서 당국의 통제 아래 놓이지 않은 지하교회에 대한 탄압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올해 2월부터 중국 내 종교단체와 종교활동의 요건을 강화한 '종교사무조례'가 시행되면서 그 탄압의 강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새 조례는 종교인과 종교단체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불법 종교행사에 장소를 제공할 경우 거액의 벌금을 물리도록 했습니다. 미승인 교육시설

이 종교활동에 이용되면 인가를 취소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미국 인권단체 '차이나 에이드'에 따르면 올해 구금된 중국 내 기독교도의 수는 1만여 명에 달해 3천여 명이었던 지난해의 3배를 넘어섰습니다.

지난 9월에는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온 교회가 폐쇄됐고, 허난(河南)성에서는 4천여 개의 교회 십자가가 철거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3명으로 늘어
  • "지금 뭐 봐?" SKT 광고서 장원영과 함께 나온 여성, 정체는?
  •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가상기자 뉴스픽]
  • "빈껍데기 청력테스트" vs "깎아내리기"…여야 공방 계속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