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쓰나미 222명사망에서 281명으로 늘어…부상 1016명·실종 57명

기사입력 2018-12-24 14:47 l 최종수정 2018-12-24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쓰나미 281명 사망/사진=MBN
↑ 쓰나미 281명 사망/사진=MBN

인도네시아 쓰나미 사망자가 222명에서 또 늘었습니다. 현재 집계된 사망자 수만 총 281명입니다.

이번 쓰나미는 지난 9월 말 2000명 넘는 사망자를 냈던 술라웨시 섬 참사 이후 3개월 만에 발생한 것입니다. 지난 쓰나미와 마찬가지로 조기 경보 시스템의 부재가 피해를 키운 것으로 알려져 예견된 재앙이었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실제로 쓰나미가 순다 해협 인근을 강타하기 직전까지도 아무런 경고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NN 등에 따르면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현지 시간 어제(23일) 성명을 내고 “22일 밤 9시 30분경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남부 해안과 자바 섬 서쪽 끝 해안가에 쓰나미가 강타해 최소 222명이 사망하고 84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다시 사망자 수가 늘어 222명에서 28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대변인은 오늘(24일) 오전 기준 281명이 사망하고 1016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57명이 실종 상태로 향후 사망자는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누그로호 대변인은 이야기했습니다. 현재 쓰나미로 주택 611채, 호텔 9곳, 상점 60여 곳, 그리고 선박 420여채가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번 쓰나미의 원인은 순다 해협에 있는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 폭발의 영향을 받아 해저 산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화산은 수일 동안 대기 중에 화산재를 분출하면서 폭발 징후를 보였습니다.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은 지난 22일 오후 4시와 9시에 연이어 분화했습니다. 마지막 분화가 있은 지 24분 후 해안선 15~20m 지점까지 쓰나미가 밀려들었다고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은 설명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순다해협 쓰나미 피해/사진=MBN
↑ 인도네시아 순다해협 쓰나미 피해/사진=MBN

특히 화산이 해안가와 너무 가까운 위치에서 폭발한 것이 인명 피해를 늘렸습니다. 영국 개방대학의 데이비드 로터리 교수는 “화산이 해변 인근에서 폭발하면서 쓰나미가 이동하는 시간이 너무 빨랐기 때문에 당국에 행동할 시간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술라웨시 섬 사태와 마찬가지로 조기경보시스템의 부재가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누그로호 대변인은 “쓰나미는 대기 조건에 의해 발생하는 해일보다 예측 가능성이 낮고 이동 속도도 훨씬 빠르다”며

“인도네시아에는 다중 위험 경보 시스템이 아주 많이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불의 고리’에 위치해 있어 지진과 화산 피해가 잦은 인도네시아에는 지난 9월에도 보르네오 동쪽 술라웨시섬 팔루에서 지진과 쓰나미가 발생해 2200명이 사망했습니다. 2004년에는 수마트라 해안에 대형 쓰나미가 일어나 16만 8000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