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기업 74%, 콜금리 오르면 투자 연기·취소

기사입력 2006-08-07 13:52 l 최종수정 2006-08-07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조업체 10곳 중 7곳 이상은 콜금리가 0.5%포인트 이상 인상되면

투자계획을 취소 또는 연기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대한상공회의소가 전자 등 8개 업종 656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른 것입니다.
또 조사대상 기업의 59.9%는 소비심리 위축 때문에 현재 경기상황을 침체국면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추행 이어져"
  • 내년도 최저임금 8천720원…역대 최저 1.5% 인상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해외유입 110일 만에 최다…주한미군 11명도 코로나 확진
  • "성추행범"…서울시청사·도서관 앞에 박원순 비난 문구
  • 국내 에이즈 감염 동성 간 성접촉 53.8%…이성 간 첫 추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