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KCGI에 몰린 한진칼…삼성證에 `SOS`

기사입력 2018-12-24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진그룹이 '강성부 펀드'라 불리는 사모펀드 KCGI에 대응하기 위한 자문사로 삼성증권을 선정했다. KCGI 측 공세가 본격화할 경우 '백기사' 등 구체적인 대응책을 놓고 협력관계를 구축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24일 한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는 "삼성증권이 한진그룹을 돕고 있는 것은 맞는다"며 "다만 KCGI 측의 요구사항이 정해져야 한진칼이나 삼성증권이 무엇을 할지 정할 수 있을 텐데 아직 구체적인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도 "아직까지 KCGI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아 통상적인 자문을 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말했다.
KCGI에서 별다른 움직임은 없지만 한진그룹과 삼성증권 측은 KCGI가 경영권과 관련해 모종의 요구사항을 제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삼성증권이 조만간 KCGI에서 경영과 관련해 이런저런 요구사항을 제시할 것으로 보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한진칼이 경영권 위협에 노출될 경우, 삼성증권이 한진그룹의 백기사 확보 작업을 돕게 될지도 관심사다. IB업계에서는 내년 1월부터 KCGI가 활동할 것으로 보는 만큼 백기사 확보 여부도 이때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KCGI가 한진칼 경영권이 아닌 주요 주주로서 경영활동에 관한 감시·견제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천명한 만큼 백기사 확보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 행동주의 펀드 1세대로 평가받는 KCGI는 강성부 대표가 지난 7월 설립했다. KCGI는 지난달 한진칼 지분 9%를 취득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17.8%·9월 30일 기준)에 이어 한진칼 2대 주주에 올랐다.
조 회장 및 특수관계

인 지분은 28.95%다. 조 회장과 KCGI를 이어 국민연금(8.35%), 크레디트스위스(3.92%) 등이 한진칼 주요 주주로 꼽힌다. 지난 9월 30일까지만 해도 한진칼 지분 5.03%를 보유하고 있던 크레디트스위스는 이후 장내에서 지분 1.11%를 팔아 차익을 확보하기도 했다.
[정석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전북 장수 산사태로 부부 숨져…나주 요양원 보트 타고 구조
  • 전국 81개 시·군·구 산사태 경보·주의보 발령... "어디서나 산사태 발생할 수 있어"
  •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열차 운행 재개
  • 중국, 신규 확진자 수 23명... 신장지역 외 안정세
  •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