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채 발행보다는 조세에 무게"

기사입력 2006-08-31 14:02 l 최종수정 2006-08-31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비전 2030' 실현을 위한 재원 마련 방안과 관련해 국채 발행보다는 조세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해방 기획예산처 차관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국

민부담을 국내총생산, GDP의 2% 수준 늘리는 것은 과다하다고 볼 수 없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현재 조세부담률이 20% 수준인데, 여기에 2%가 더해지는 것이니까 충분히 부담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증세는 국민들의 동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물바다 된 도로에 발 묶인 시민들…천안·아산 온통 물난리
  • 아산, 폭우로 산사태 휩쓸리고 맨홀 빠지는 등 3명 실종…수색 중
  • "아리아, 살려줘"…한마디에 독거노인 구한 AI 스피커
  • 전 여자친구 성관계 영상으로 협박해 성폭행·재촬영한 20대 징역 5년
  • 인천 아파트 놀이터서 싱크홀 발생…"폭우에 토사 유실 추정"
  • 중국 싼샤댐 여전히 위험 수위…태풍 예보까지 '설상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